Just like our motto, “Mission is Prayer, Mission is War, Mission is Martyrdom,” GMI will faithfully carry out the Great Commission of Jesus Christ until the end.

‘선교는 기도, 선교는 전쟁, 선교는 순교’라는 기치 아래 끝까지 주님의 지상명령을 충실하게 감당해 나갈 것이다.

The mission history of GMI has been the work of the Holy Spirit through Lord’s planning and guidance.

The foot prints of GMI mission cause people to realize the duty of mission, and it challenges us to march onward toward completing the world mission. Until now, the missionary work of GMI can be divided to three major segments; the following is the content of those three major segments.

Inception and Development of GMI’s World Mission (1982 to 1989)

GKC (Grace Korean Church) sent its first missionary to Guam two months after it was established. This started GMI’s mission. The church decided to spend 50% of its total annual budget for the mission and focused on investing in the world mission.

In 1984, GKC sent a missionary to Gambia, Africa, and did a short term medical mission in Mexico. Beginning with 1986, GKC officially started church planting mission. We sent five missionaries to Frankfurt, Germany and Venezuela. “Grace Businessmen Mission” was created to financially support the efforts of the mission.
In 1988, GKC sent missionaries to Germany and Olso, Austria.
In 1989, GKC sent missionaries to Bolivia, Chile, and Venezuela. As for short term mission, GKC ministered to adopted children in Europe and to the UPG (Unreached People Group) of Indio tribes in the jungles of Amazon River in Venezuela.
Likewise, in the early stage of mission, GMI focused on pioneering mission in Europe and South America. The short term mission planted a fervent heart for mission in the hearts of the church members and unearthed future missionaries.
From the onset, GMI mission had martyrs. A sudden rapid of Amazon River caused Missionary Soon Sung Kim of Venezuela to lose his life. He became the first martyr of GMI.

Expansion and Growth of Mission (1990 to 1999)

Through a strong work of the Holy Spirit, GMI mission rapidly expanded to all six continents and seven oceans. Not just the GKC (Grace Korean Church) but all the rest of the churches in the general assembly of our denomination cooperated on doing the mission.

It was a period of expansion and growth for GMI mission in which all the saints of the church were in one accord to participate for mission.
When the Former Soviet Union crumbled in early 1990’s, it opened a door for mission in Eastern Europe. A mission to the Former Soviet Union officially began with “Hot dog Mission” in Vienna, Austria. GKC assembled a mission choir and toured the Former Soviet Union to share the gospel. Amazing fruit was bore to save lost souls. With this window of opportunity, many missionaries of GMI were sent over to various different parts of the Former Soviet Union, and GMI galvanized its efforts and energy into doing the mission in the Former Soviet Union.
When the Former Soviet Union mission gained its momentum, “Clergy Mission” was created as a non-denominational organization to financially support the mission work in the Former Soviet Union. Clergy Mission helped saints to actively participate and dedicate themselves for mission.
Missionaries were also sent to Venezuela, Austria, Hungary, and Japan. This made GMI mission to be more wide and diverse, and most effectively to create a platform for the world mission.
In order to reach 300 million people with the gospel in the Former Soviet Union, Christian seminary had to be created. In 1992, GMI established a seminary in Moscow, and through the Spartan like education, well equipped native pastors were produced. A countless many Christian churches were planted all over the Former Soviet Union by the graduates of Moscow Seminary.
On the other hand, “Gymnasia Grace School” was established in St. Petersburg, Russia. Similar to the Ethan High School of England, the purpose behind Gymnasia Grace School was to produce future generation of Christian leaders in Russia. Since its inception, Gymnasia Grace School has been producing influential Christian leaders.
In 1993 and 1994, GMI hosted a large conference in Russia where over 10,000 native believers attended. Through the two consecutive conferences, it opened a door for the native pastors to have vision and dedicate themselves to the mission in the Former Soviet Union
GMI continued to send missionaries to China, Africa, South America and elsewhere. Many native pastors were produced through the work of the missionaries and countless many churches got planted. Especially, the Tres Dias ministry in the mission field produced native ministers continuously and became the source for GMI’s mission expansion and growth.

Unity in Mission and the Mission to UPG, Unreached People Group (2000 to Present)

Ever since the year 2000, all the churches of the general assembly of GMI’s denomination have been continuously sending missionaries. There are currently 344 missionaries of GMI serving in 58 different nations with the native co-workers.

In 2001, there was a second incident of martyrdom. Dushanbe church in Tajikistan was bombed by extreme Muslim terrorists. Nine of the GMI church leaders and members died.
In 2004, Pastor Kim, Kwang Shin retired as the senior pastor of GKC and Pastor Han, Gihong became the second senior pastor of GKC, and he continues to be all in on the world mission of GMI. The fervent heart for mission never changed and the scope of GMI mission is ever increasing by day.
In 2007, Pastor Kim, Kwang Shin established GMI’s MTC (Missionary Training Center) in South Korea. As a non-denominational missionary training center, MTC of GMI is where quality missionaries are trained and gets properly send out. The most of those who graduated from MTC were sent out to UPG’s mission fields as they have been opening a new chapter in the world mission.
The following is the future direction of GMI’s mission. The first is to increase the mission toward UPG in the existing mission fields. The second is for all the churches in the general assembly to unite, work with other missionary organizations, and do ever increasing mission work among the UPG.

GKC 선교의 발자취는 우리로 하여금 선교의 본분을 깨닫게 하고, 세계선교 마무리를 위해 전진해 나가도록 도전하고 있다. 현재까지의 GKC 선교의 역사는 크게 3 단계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선교의 개척 및 전개 (1982-1989년)

은혜한인교회는 교회 창립 후 2개월 만에 괌에 첫번째 선교사를 파송하였다. 이것이 선교의 시발점이 되었다. 교회 총 예산의 50% 이상을 선교에 사용하기로 결정하고, 세계선교에 집중적인 투자를 하였다.

1984년에 아프리카 감비아에 선교사를 파송했고, 멕시코에 의료 단기선교 활동을 하였다.
1986년부터는 본격적인 개척선교 활동을 시작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베네수엘라에 5명의 선교사를 파송했다. 선교를 재정적으로 후원하기 위해 ‘은혜실업인 선교회’를 발족시켰다.
1988년에는 독일과 오슬로에 선교사를 파송했다.
1989년에 볼리비아, 칠레, 베네주엘라에 선교사를 파송했다. 단기선교 활동으로는 유럽 입양아를 위한 단기선교를 하였고, 베네주엘라 아마존 정글 속에 사는 미전도 종족인 인디오 종족을 대상으로 단기선교를 실시했다.
이처럼 선교 초창기에는 유럽과 남미를 중심으로 개척선교를 하였다. 단기선교 활동은 성도들에게 선교의 열정을 심어주고 헌신자들을 발굴하는 계기가 되었다.
GKC 선교는 초창기부터 헌신의 피가 흘렀다. 베네주엘라의 김순성 선교사는 아마존 강의 급류로 인해 목숨을 잃음으로서 첫번째 순직자가 되었다.

 

 2. 선교의 확장과 부흥 (1990~1999년)

GKC 선교는 1990년부터 강력한 성령의 역사로 말미암아 5대양 6대주로 선교활동이 급속하게 번져나갔다. 은혜한인교회 뿐만 아니라, 총회 산하 모든 자매 교회들이 협력하여, 집중적인 선교활동을 이루어 나갔다. 교회의 모든 성도들이 한 마음으로 선교에 동참하는 선교의 확장과 부흥의 시기이다.

1990 년대 초 소련이 붕괴되자, 동구권 선교의 문이 열렸다.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핫도그 선교’를 함으로써 본격적으로 구소련 선교를 하기 시작했다. 1990년 7월 선교합창단을 구성하여 구소련에서 순회공연을 하며 복음을 전파했을 때, 놀라운 영혼구원의 결실이 맺혀졌다. 이를 계기로 구소련 여러 지역에 선교사들을 집중적으로 파송하기 시작했고, 구소련 선교에 총력을 기울였다.
구소련 선교가 확장되자, 이를 지원하기 위해 초교파적 후원단체인 ‘청지기 선교회’를 출범시켰다. 청지기 선교회의 발족은 성도들로 하여금 선교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헌신할 수 있도록 했다.
베네주엘라, 오스트리아, 헝가리, 일본 등에 선교사를 파송하며, 선교지의 범위를 넓히고 다양화시켰다. 이것은 명실상부한 세계선교의 발판을 마련하는 것이었다.
3억 인구의 구소련을 복음화하기 위해서는 신학교 사역이 절실히 필요했다. GKC는 1992년 3월, 모스크바에 신학교를 세우고, 스파르타식 교육을 통해 정예화된 현지인 사역자들을 배출하기 시작했다. 모스크바 신학교 졸업생들을 통해 구소련 전역에 수많은 교회가 개척되었다.
한편, 차세대 크리스챤 지도자들을 길러내기 위해, 러시아 세인트 피터스버그에 영국의 이튼 고등학교와 같은 영재교육기관인 ‘김나제 그레이스’를 1994년 10월에 설립했다. 이 학교를 통해 영향력 있는 크리스챤 지도자가 지속적으로 배출되고 있다.
1993년과 1994년에는 러시아에 1만명 규모의 대형집회를 개최했다. 이 두번의 대형집회는 현지인 지도자들로 하여금, 구소련 선교에 헌신하도록 비젼을 심어주는 계기가 되었다.
GKC는 중국, 아프리카, 중남미 등에도 지속적으로 선교사를 파송했다. 선교사들의 사역을 통해 많은 현지인 동역자들이 양산되고, 곳곳에 수많은 교회들이 개척되었다. 특히, 선교지에서의 T.D. 사역은 지속적으로 헌신자들이 배출되도록 함으로써 선교의 확산과 부흥을 이루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3. 선교의 연합과 미전도 종족의 선교 (2000년-현재)

2000년 이후 지금까지 총회 산하 모든 교회들은 지속적으로 선교사를 파송하고 있다. 현재 58개국에 344명의 선교사들이 현지인 동역자와 함께 복음을 전하고 있다.

2001년에는 타직스탄의 두산베 교회에 회교권 급진주의자들이 폭탄을 설치하여, 예배 도중 폭발하여 9명이 순직하였다.
은혜한인교회는 2004년에 9월 김광신 목사가 은퇴하고 한기홍 목사가 2대 담임으로 부임하여 지속적으로 선교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선교의 열정은 변함없이 지속되고 있으며, 선교의 지경은 나날이 확장되고 있다.
김광신 목사는 2007년 한국에 GMI 선교사 훈련원을 세웠다. GMI 선교사 훈련원은 초교파적으로, 양질의 선교사가 훈련받고, 선교사 파송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GMI 훈련원을 졸업한 선교사들은 전세계에서 사역을 잘 감당하고 있다.

GMI의 미래 선교 방향은 다음과 같다.
첫째, 총회 산하 64개 자매 교회들이 연합하여 주님의 지상명령을 수행해 나가는 것이다. 즉, 연합 선교를 의미한다.

둘째, 제자화와 교회개척을 통한 영혼구원과 함께, 제자화에 의한 토착화(자립, 자치, 자전, 자신학화, 자선교학화)를 이루어 나가는 것이다.

셋째, GMI 선교는 종합적이고 총체적인 선교의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다. 즉, 이방인의 충만수와 온 이스라엘 구원을 위한 양방향선교(구심적 선교와 원심적 선교)를, 성육신적 선교를 통한 직•간접 선교를 함을 의미한다.